핵심요약
수도권 집중 호우 대응 관련해 어제 이어 연일 비판
박 원내대표 "대통령이 무슨 스텔스기라도 된단 말인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중부권 집중호우 사태와 관련해 "아비규환의 와중에도 대통령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며 거센 비판을 이어갔다.
 
박 원내대표는 10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서울이 물바다가 되는 때에 대통령은 뭐하고 있었느냐는 비판이 쏟아지고 급기야 SNS상에 무정부 상태란 말이 급속도로 번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이 밤새 위험에 처해 있는 동안 컨트롤타워인 국가위기관리센터가 제때 작동하지 않았던 것"이라며 "대통령이 모습도 드러내지 않고 전화로 위기 상황에 대응을 했다는데, 대통령이 무슨 스텔스기라도 된단 말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대통령실의 인식도 심각하다. '대통령이 있는 곳이 상황실'이라는 궤변까지 늘어놓았는데, (윤 대통령의 자택) 서초동 아크로비스타가 국가위기관리센터라는 말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또 "대통령은 다음날이 돼서야 '퇴근 때 보니 내가 사는 아파트가 언덕인데도 1층이 침수될 정도로 엄청났다'고 하던데, 심각성을 본인의 눈으로 확인하고도 그냥 퇴근한 것을 자인한 셈"이라고 비판했다.
 
10일 침수 피해를 입은 서울 관악구 신사동 주택가에 침수된 물에 젖은 집기류가 놓여 있다. 박종민 기자
10일 침수 피해를 입은 서울 관악구 신사동 주택가에 침수된 물에 젖은 집기류가 놓여 있다. 박종민 기자

그는 이어 "오세훈 서울시장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서울시가 집중호우 대비를 위한 예산을 900억원이나 삭감한 것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며 "지난번 서울시장 때 우면산 산사태를 겪고도 이렇게 안이한 대처를 한 것이 더 충격"이라고 질타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번 호우로 인한 국민의 피해가 이루 말할 수 없다. 정부는 집중호우 피해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지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비대위는 이날 오후 3시 구룡마을 임시 대피소 등 수도권 호우 피해 지역을 방문해 이재민들을 위로할 계획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김기용 기자 kdragon@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키워드

#중앙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