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중소기업 3곳 중 1곳 이상이 설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6일부터 12일까지 8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2022년 중소기업 설 자금 수요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금사정이 ‘곤란하다’ 응답이 26.0%로 집계됐다. ‘원활하다’는 응답 20.4%에 비해 다소 높았지만, 2021년 설 자금 수요조사(‘곤란하다’ 38.5%)에 비해서는 자금사정이 나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규모별로는 매출액과 종사자수가 적을수록 자금사정 ‘곤란하다’ 응답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특히, 매출액 10억원 미만(48.7%)과 종사자수 10명 미만(38.1%) 기업이 타 규모에 비해 ‘곤란하다’ 응답이 눈에 띄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출기업(14.7%)보다 내수기업(27.9%)에서 자금사정이 더 곤란하다고 응답했다.

자금사정 곤란원인으로는 판매·매출부진(68.3%), 원·부자재 가격 상승(56.3%), 인건비 상승(31.3%), 판매대금 회수 지연(10.6%) 순으로 응답했고, 자금사정 곤란과 관련해 ‘코로나19가 영향을 미쳤다’는 응답이 85.6%에 달했다.

중소기업은 올해 설에 평균 2억 7,150만원의 자금이 필요한 것으로 응답했으며, 이는 지난해 설(평균 2억 1,490만원) 대비 약 5,660만원 증가한 금액이다.

필요한 설 자금 중 부족한 자금 확보계획(복수응답)에 대해서는 납품대금 조기회수(50.3%), 금융기관 차입(30.2%), 결제연기(21.1%)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나, ‘대책없음’ 응답이 21.1%로 지난해 설(10.4%)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설 상여금(현금) ‘지급예정’이라고 응답한 중소기업은 37.6%에 불과하며, ‘아직 미정’인 업체가 20.0%에 달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지난해 수출 증가 등에 따라 비교적 규모가 큰 기업들의 자금사정이 호전된 반면에, 소기업들은 오미크론 발발로 인해 코로나19가 장기화돼 자금조달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소규모일수록, 내수기업일수록 자금사정이 곤란한 상황이므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설 자금이 원활히 확보될 수 있도록 정책기관 및 금융권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e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